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어느 날 갑자기 - 4주간의 공포

One day - 4 horrors

2006 한국 15세 관람가

옴니버스, 공포 상영시간 : 90분

개봉일 : 2006-08-17

감독 : 김은경 권일순 정종훈 김정민

출연 : 이종혁(우진) 소이현(정아) more

  • 씨네215.00
  • 네티즌5.97
2월 29일

고속도로 톨게이트 매표원인 지연은 깊은 밤 피 묻은 표를 내고 가는 정체 모를 검은 차량 때문에 두려움에 떤다. 동료 종숙으로부터 12년 전 교도소 수송차량이 교통사고를 내 전원이 사망했으나 없어진 시체가 있었으며 그 후 4년마다 찾아오는 2월 29일에 톨게이트 근처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는 이야기를 들어 공포는 더더욱 심해진다. 자신과 똑 같은 외모의 여자가 여기저기 나타나는 등 알 수 없는 일들이 많아진다. 또 다시 찾아온 2월 29일, 종숙이 살해 당하는 사건이 실제 일어나고 지연은 두 형사와 함께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나선다.

D-day

여학생 전용 재수 기숙학원에 들어와 한방을 쓰게 된 유진, 은수, 보람, 다영. 숨막히는 분위기에 적응도 힘들고 각기 다른 성격에 네 명도 원만히 지내기가 쉽지만은 않다. 갑갑한 학원 생활을 가장 힘들어 하는 유진에게 예전에 학원에서 있었던 일들이 환영처럼 보이기 시작한다. 바로 몇 년 전 이 학원에서 있었던 끔찍한 화재사건. 유진은 점점 공포에 빠져들고 친하게 지내던 네 명 사이에도 성적 등의 문제로 금이 가기 시작한다.

네번째 층

여섯 살짜리 딸 주희와 새 오피스텔 5층에 입주한 민영. 단 둘이 조용히 사는데도 윗층이 시끄러워 살 수가 없다는 아랫집 남자 한창수를 비롯해 아파트 주민들의 이상한 행동과 의문의 죽음에 민영은 신경이 쓰인다. 주희도 전에 없던 이상한 행동을 보이고 민영 또한 오피스텔에서 섬찟한 여자와 마주치는 등 이사 후 정신적으로 힘들어지기만 한다. 오피스텔 때문에 주희가 병들고 이상한 일들이 일어난다고 확신한 민영은 스스로 파헤쳐나가기 시작하고…

죽음의 숲

우진과 정아 일행 다섯 명은 즐거운 마음으로 등산 여행을 떠난다. 산불로 인해 입산 금지된 숲에 들어서면서 세은과 준후가 다치고, 휴대폰 마저 통화권 이탈이 되는 등 일행은 난관에 부딪친다. 무당이었던 부모의 영향으로 원치 않아도 자꾸만 미래가 눈앞에 보이는 정아는 마음이 불편하기만 하다. 길을 잃었다가 다시 발견된 일행은 전과 다른 섬뜩한 모습을 보이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공포에 일행은 몸서리친다. 그러다 숲의 놀라운 비밀을 알게 되는데, 그 끔찍한 살인의 고리는 바로 숲의 저주로 인한 것. 일행은 하나둘 좀비로 변해 서로를 공격하기 시작하고, 정아는 이 저주의 고리를 끊기 위해 슬픈 결정을 하게 되지만......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36)


동영상 (4)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5
    김봉석<네번째 층> 꺾기 귀신이 안 나왔으면 더 좋았다
  • 5
    김은형<네번째 층> 규모에 비하면 깔끔하지만 지나치게 전형적

씨네21 리뷰

영상으로 재구성한 원작의 낭독회, <2월29일> by 김도훈 아무도 없는 밤의 고속도로 톨게이트. 매표원인 지연은 밤마다 피가 흥건히 묻은 티켓을 내고 사라지는 검은 차량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다. 그가 일하고 있는 톨게이트에는 이상한 도시전설이 하나 있다. 12년 전 2월29일에 뒤집힌 호송차 속에서 불타 죽은 여자 살인마의 원혼이 출몰하고, 4년마다 돌아오는 2월29일에는 꼭 사람이 죽어나간다는 것이다. 지연이 톨게이트에 ... 공포영화의 착실한 문법, <네번째 층- 어느날 갑자기 두번째 이야기> by 김수경 오피스텔은 현대사회가 만들어낸 공간의 돌연변이다. 주거와 사무가 공존하기에 오피스텔에서는 근무와 휴식의 시간이 뚜렷이 구분되지 않는다. <네번째 층- 어느날 갑자기 두번째 이야기>는 오피스텔의 혼재된 시공간을 통해 자본주의가 잉태한 비극과 공포를 이야기한다. 아이를 기르는 일과 직장생활 사이에서 매일 갈등하는 싱글맘 민영의 일상은 철거를 막고 아이를 지키... 공포는 늘 손에 닿는 곳에 숨어 있다, <어느 날 갑자기-네번째 층> by 김수경 도시의 오피스텔은 양면의 공간이다. 그곳에는 사무와 거주가 기묘하게 공존한다. <어느날 갑자기-네번째 층>(이하 <네번째 층>)은 오피스텔이 가진 일과의 전후를 파고드는 괴담이다. 여섯살 먹은 딸 주희(김유정)와 함께 오피스텔 504호로 이사온 민영(김서형). 설계사무소에 일하는 민영이 출근하면 주희는 언제나 홀로 남겨진다. 현관문이 저절로 열... ‘효과’에만 집착하는 공포, by 김수경 근대 이전의 감옥은 정거장이었다. 처형을 기다리는 사람이 잠시 머무는 장소. 그러나 현대의 감옥은 순수하게 감금을 위한 곳이다. <D-day: 어느날 갑자기 세번째 이야기>는 입시를 이유로 여학생들을 감금한 기숙학원의 ‘감시와 처벌’을 그려낸다. 미셸 푸코의 말처럼 ‘모든 동료는 감시자’로 변하고 판옵티콘(죄수를 감시하는 원형 감시탑)의 간수처럼 어둠 속... 슬래셔무비, <죽음의 숲-어느날 갑자기 네번째 이야기> by 장미 다섯명의 청춘남녀가 죽음의 산행에 나선다. 그들이 발을 내디딘 곳은 4년 전 큰 산불이 나 등산객의 입장이 금지된 산. 혈기왕성한 청춘들은 스산한 숲 그림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등산로를 막아놓은 자물쇠를 풀어버리는 우(愚)를 범한다. 살육극을 앞두고 <죽음의 숲-어느날 갑자기 네번째 이야기>는 다섯 남녀의 성격이나 특성을 공들여 설명한다. 일행을 이끄는 ...
제작 노트
CJ엔터테인먼트와 SBS가 제작하는 국내 최초의 극장과 지상파 TV에서 `동시개봉`하는 새로운 배급방식의 HD 공포영화.
양사가 투자ㆍ배급하고 영화사 토일렛픽쳐스가 제작하는 장편공포영화 4편으로 2월 28일 촬영을 시작하며 7월부터 4주간에 걸쳐 극장과 TV에서 동시에 선보이게 된다. 일부 수입외화가 극장 개봉과 동시에 TV(KBS)에서 방영된 적은 있지만, 한국영화가 제작단계부터 이처럼 기획된 것은 처음이다.

`어느날 갑자기-4주간의 공포`라는 타이틀로 진행될 각 100분 분량의 공포영화 4편은 지난 95년 출간 당시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6부작 공포 연작 소설 `어느날 갑자기`에 담긴 4편을 원작으로 한다. `가위` `폰` `분신사바` 등 공포영화로 이름을 알린 안병기 감독이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