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배우는 배우다

Rough Play

2013 한국 청소년 관람불가

드라마 상영시간 : 98분

개봉일 : 2013-10-24 누적관객 : 111,927명

감독 : 신연식

출연 : 이준(오영) 서영희(오연희) more

  • 씨네215.67
  • 네티즌6.64
정상을 날든, 바닥을 기든, 배우는 배우다!
<영화는 영화다>를 잇는 센세이션 화제작!

READY! 알아주는 사람은 없어도 마음껏 꿈꿀 수 있었던 단역
ACTION! 주연배우 못지 않은 연기력으로 단숨에 조연으로 등극한 신인
그리고 단 한편의 영화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최정상에 올라선 주연
CUT! 다시 밑바닥 인생으로 걷잡을 수 없이 추락하는 배우...

‘배우 탄생’의 충격적인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25)


전문가 별점 (3명참여)

  • 6
    이화정김기덕의 호흡, 신연식의 감성, 이준의 재능
  • 4
    이후경조금 허무한 동어반복
  • 7
    황진미영민한 시나리오와 감각적인 편집. 그리고 뜨거운 배우들
제작 노트
ABOUT MOVIE 1

2013년 <영화는 영화다>의 흥행 신화가 부활한다!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 공식 초청!
<피에타>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세계적 거장 김기덕 감독이 <영화는 영화다><풍산개>에 이어 세 번째로 각본 및 제작을 맡은 <배우는 배우다>가 오는 10월 3일 개막하는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되어 관객들과 첫 만남을 가진다. <배우는 배우다>는 <영화는 영화다>처럼 영화 촬영장 뒤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들을 연기와 현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으로 담아내 또 한번의 센세이션을 예고한다. 2008년 개봉한 <영화는 영화다>는 순제작비 6억 5천만 원이 투입된 작품으로 132만 관객을 불러모으며 그 해 최고의 흥행다크호스로 떠올랐다. 당시 영화 제작비는 늘어나는 한편, 극장관객은 줄어드는 불황 속에 놀라운 흥행을 이어간 <영화는 영화다>는 저예산 영화의 흥행 신화를 이뤄내며 주목 받았다. 또한 거장 김기덕 감독의 각본과 실력파 감독의 조합으로, 이전 상업영화에서 볼 수 없던 특유의 이야기를 살리면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이끌어냈으며, 배우의 꿈을 가진 깡패, 깡패보다 더한 배우로 출연한 소지섭과 강지환은 배우로서 새롭게 조명 받으며 그 해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영평상 등 각종 영화제의 신인남우상을 공동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배우는 배우다>는 김기덕 감독의 시나리오에 <페어 러브>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 받은 신연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준이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아 <영화는 영화다>의 흥행 신화를 재현할 것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틱한 배우 인생의 섬세한 감정변화는 물론 강도 높은 액션씬 등 혼신의 연기를 펼친 이준은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배우로서의 새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며, 스크린 첫 주연작 <배우는 배우다>로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어 ‘배우’로서는 생애 첫 레드카펫을 밟는다. 또한 김기덕 감독의 시나리오에 대중성과 깊이 있는 드라마를 가미한 신연식 감독은 장편 데뷔작 <좋은 배우>로 제 10회 크리스틱 초이스 부문 초청, 제 14회 갈라프리젠테이션 초청작 <페어 러브>, 제 17회 한국영화감독조합상-감독상 수상작 <러시안 소설>에 이어 네 번째로 부산을 찾게 되어 작품성과 연출력에 대한 신뢰를 더하고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연예계의 실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배우는 배우다>는 김기덕 영화의 시나리오로 출발해 신연식 감독의 손길로 마무리 되었다. 또한 연극무대와 현실을 교차 편집한 장면이 '오영'(이준)의 심리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장치로 인상 깊다”라며 초청 이유를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ABOUT MOVIE 2

신인배우 ‘이준’! 영화를 위해 모든 걸 걸었다!
혼신의 연기 선보이며 배우로 화려한 도약!

[정글피쉬2], [아이리스2] 등 드라마는 물론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종횡무진하며 예능 기대주로 떠오른 이준이 <배우는 배우다>에서 배우로서 짧은 시간에 드라마틱한 인생을 살게 되는 주인공 ‘오영’ 역으로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했다. 첫 주연작에서 배우 인생을 모두 연기하게 된 이준은 단역에서 순식간에 스타가 된 ‘오영’의 거만한 모습, 현실에 대한 분노와 ‘배우’에 대한 절박한 심경 등 배우의 섬세한 감정연기를 소화해냈다. 강도 높은 액션씬을 비롯해 지금까지 이준이 선보여왔던 모습 중 가장 파격적인 연기를 통해 옴므파탈적인 매력 또한 발산할 예정이다. 신연식 감독은 <배우는 배우다>의 주연으로 이준을 캐스팅한 이유로 그가 가진 열정과 절실함을 꼽았다. “20대 남자배우들을 굉장히 많이 만나봤는데 가장 연기에 대한 열정과 절실함이 있는 배우인 것 같았다. 배우의 열정과 절실함은 그 어떤 것으로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반드시 좋은 배우가 될 것이다”라며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준은 “시나리오를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오영’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연기를 향해 열심히 달려가는 집념과 열정들이 나와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바로 시켜달라고 졸랐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낸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도 많이 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지만 그런 스트레스조차도 행복했다. 정말 남다른 각오를 가지고 촬영한 만큼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새롭게 선보일 모습을 기대해줄 것을 당부했다.


ABOUT MOVIE 3

세계적 거장 ‘김기덕 감독’ & 실력파 ‘신연식 감독’!
거침없는 시나리오와 섬세한 연출력의 만남!

<영화는 영화다>를 잇는 센세이션 화제작 <배우는 배우다>가 세계적 거장 김기덕 감독과 실력파 감독 신연식 감독의 만남으로 폭발적 시너지를 예고한다. 김기덕 감독은 처음으로 본인 작품의 연출부나 조감독 출신이 아닌 감독에게 시나리오를 건넸으며, 김기덕 감독의 시나리오를 받은 신연식 감독 역시 처음으로 본인이 직접 쓴 시나리오가 아닌 다른 사람의 시나리오로 연출을 맡게 되었다. 김기덕 감독은 <영화는 영화다>처럼 영화 촬영장 뒤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들을 연기와 현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에 리얼하게 담아냈다. <페어 러브>로 평단과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러시안 소설>로 제 17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감독조합상-감독상을 수상하며 명실공히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배우는 배우다>의 영화적 스토리를 완성해나갔다. 신연식 감독은 <배우는 배우다>의 연출을 맡게 된 것에 대해 “김기덕 감독의 시나리오가 궁금했다. 그 동안 내가 해왔던 작품과는 너무 다른 스타일이어서 그의 시나리오로 연출을 했을 때 어떤 작품이 나올지 나 역시도 궁금했다”고 밝혀 김기덕 감독 특유의 거침없는 기획력과 신연식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이처럼 두 감독의 이색 조합으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는 <배우는 배우다>는 <영화는 영화다>처럼 현실과 연기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독특한 구성은 물론 ‘배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는 영화다>의 흥행 신화를 재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ABOUT MOVIE 4

현실 같은 영화, 영화 같은 현실!
‘배우 탄생’의 뒷이야기를 리얼하게 그린 <배우는 배우다>
한 배우의 인생을 통해 인간 본연의 욕망을 가감 없이 담아내다!

<배우는 배우다>는 연극무대를 전전하던 단역배우에서 순식간에 톱스타에 오른 한 남자가 밑바닥에서 최정상, 그리고 다시 추락하는 과정을 현실과 연기를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으로 담아냈다. <영화는 영화다>처럼 영화 촬영장 뒤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리얼하게 담은 것은 물론 한 배우의 인생을 통해 ‘성공’과 ‘좌절’이라는 인간 본연의 욕망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김기덕 감독은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배우는 누군가의 삶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사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배우”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신연식 감독은 “우리 모두가 ‘배우’와 같이 자기 자신의 삶 안에서 일정의 롤 플레잉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삶의 밑바닥에서 정상에 오르는 ‘오영’이라는 인물의 서사구조를 만드는 것에 가장 중점을 뒀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배우는 배우다>의 스토리가 영화와 현실의 모호한 경계를 넘나드는 구조를 가진 것도 실제로 우리의 삶이 어느 순간, 어느 조건에서 어떻게 변하는지를 묘사하기에 가장 적절한 장치인 것. 이처럼 <배우는 배우다>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는 ‘성공’과 ‘좌절’ 등의 보편적인 감정을 자극한다. 신연식 감독은 “각자의 삶 속에서 내가 어떤 역할로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하고 <배우는 배우다>를 보면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MOVIE 5

현실 같은 영화, 영화 같은 현실!
한 배우의 인생을 통해
인간 본연의 욕망을 가감 없이 담아내다!

<배우는 배우다>는 연극무대를 전전하던 단역배우에서 순식간에 톱스타에 오른 한 남자가 밑바닥에서 최정상, 그리고 다시 추락하는 과정을 현실과 연기를 넘나드는 독특한 구성으로 담아냈다. <영화는 영화다>처럼 영화 촬영장 뒤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리얼하게 담은 것은 물론 한 배우의 인생을 통해 ‘성공’과 ‘좌절’이라는 인간 본연의 욕망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김기덕 감독은 <배우는 배우다>를 통해 “배우는 누군가의 삶을 흉내 내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사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는 배우”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또한 신연식 감독은 “우리 모두가 ‘배우’와 같이 자기 자신의 삶 안에서 일정의 롤 플레잉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삶의 밑바닥에서 정상에 오르는 ‘오영’이라는 인물의 서사구조를 만드는 것에 가장 중점을 뒀다”고 연출의도를 밝혔다. <배우는 배우다>의 스토리가 영화와 현실의 모호한 경계를 넘나드는 구조를 가진 것도 실제로 우리의 삶이 어느 순간, 어느 조건에서 어떻게 변하는지를 묘사하기에 가장 적절한 장치인 것. 이처럼 <배우는 배우다>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는 ‘성공’과 ‘좌절’ 등의 보편적인 감정을 자극한다. 신연식 감독은 “각자의 삶 속에서 내가 어떤 역할로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하고 <배우는 배우다>를 보면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더 불러오기

수상내역

  • [제50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남자신인연기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