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무서운 이야기 2

Horror Stories II

2013 한국 15세 관람가

공포 상영시간 : 96분

개봉일 : 2013-06-05 누적관객 : 492,465명

감독 : 김성호 김휘 정범식 민규동

출연 : 성준(<절벽> 동욱) 이수혁(<절벽> 성균) more

  • 씨네214.50
  • 네티즌6.14
사건 기록을 여는 순간, 죽음의 세계가 펼쳐진다!

들어가는 이야기 _ <444>
보험회사 지하 비밀 창고. ‘박 부장’(박성웅)과 신입사원 ‘세영’(이세영)이 낡은 서류철을 꺼낸다.
죽은 자들과 소통하는 ‘세영’의 기이한 능력을 알아챈 박 부장은 보험 사기가 의심되는 사건들의 비밀을 파헤칠 것을 지시하고, ‘세영’은 기이한 사건들의 실마리를 하나씩 풀어간다.

이야기 하나_ 조난 괴담 <절벽>
끝이 보이지 않는 아찔한 절벽 위에서 조난 당한 두 친구(이수혁, 성준).
먹을 것이라곤 초코바 하나! 내가 살기 위해서는 친구가 죽어야만 한다!

이야기 둘_ 여행 괴담 <사고>
임용 고시 탈락의 우울함을 달래기 위해 즉흥 여행을 떠난 지은(백진희), 미라(김슬기), 선주(정인선). 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 이후 이들의 여행은 악몽이 되고 만다.

이야기 셋_ 엘리베이터 괴담 <탈출>
교생 부임 첫 날, 학생들에게 제대로 망신 당한 ‘병신’(고경표)은 흑마술에 사로잡힌 여고생 ‘탄희’(김지원)가 알려준 괴담을 따라 하다가 지옥의 입구에 갇히고 만다. 다시 돌아가기 위해선 ‘탄희’가 알려주는 주술을 그대로 해야만 한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44)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4
    박평식가벼운 공포에 쌓이는 피로
  • 5
    김종철전편보다 약하다. 내년을 기대해본다
제작 노트
ABOUT MOVIE

공포 귀재들의 스크린 귀환!
김성호-김휘-정범식-민규동 감독!
그들이 전하는 죽음의 공포가 스크린을 엄습한다!

한국 공포 영화를 대표하는 김성호, 김휘, 정범식, 민규동 감독이 올 여름 첫 공포 괴담 <무서운 이야기2>에서 각각 자신만의 스타일로 ‘사후 세계’와 죽음의 공포를 그려낸다. 지난해 정범식, 임대웅, 홍지영, 김곡, 김선, 민규동 감독의 합작으로 웰메이드 호러의 부활을 알렸던 <무서운 이야기>에 이어 2013년 다시 찾아온 <무서운 이야기2>에서는 <거울 속으로> 김성호, <이웃사람> 김휘, <기담><무서운 이야기> 정범식, <무서운 이야기> 민규동 감독이 의기투합해 올 여름 가장 완벽한 공포를 선사할 예정. 독창적 스토리와 섬세한 미장센으로 이미 실력을 검증받은 감독들의 의기투합으로 제작된 만큼, 전편보다 더욱 생생하고 강력해진 공포로 올 여름 스크린을 얼어붙게 만들 것이다.

김성호 감독의 <절벽>, 김휘 감독의 <사고>, 정범식 감독의 <탈출> 민규동 감독의 브릿지 에피소드 <444>까지 한 편에서 만나볼 수 있는 <무서운 이야기2>는 보험회사, 엘리베이터, 여행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공간과 소재를 배경으로, 더욱 기발한 상상력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흥미로운 스토리로 올 여름 진정한 공포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에게 짜릿하고 아찔한 공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ABOUT MOVIE

20대 배우 기근을 걱정하지 말라!
이수혁, 성준, 백진희, 김슬기, 정인선, 고경표, 김지원, 이세영!
올 여름 핫 라이징 스타들이 스크린을 장악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핫 라이징 스타로 급 부상한 성준, 이수혁, 백진희, 김슬기, 정인선, 고경표, 김지원, 이세영이 <무서운 이야기2>에 총 집합해 차세대 호러퀸과 호러킹 자리를 놓고 열연을 펼친다.

첫 번째 에피소드 <절벽>에는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 밴드]에서 안하무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한 성준과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와 영화 <차형사>에서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여심을 흔들었던 이수혁이 우정과 생존 사이에서 갈등하는 두 친구로 출연해 극의 긴장감을 극대화시킨다.

두 번째 에피소드 <사고>에는 MBC 시트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에서 발랄한 캐릭터로 사랑 받았던 백진희가 사고 후 기이한 세계를 떠도는 여대생 강지은 역을 맡아 소름 돋는 공포 연기를 선보인다. 최근 ‘국민 욕동생’으로 불리며 핫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는 김슬기는 사고 후 극심한 혼란에 빠지는 여대생 윤미라 역을 맡아 180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다. ‘잘 자란 아역 배우’로 주목 받고 있는 정인선은 혼자 남겨지는 것을 두려워해 위험에 빠지는 여대생 길선주 역을 맡아 혼신의 연기를 선보인다.

세 번째 에피소드 <탈출>에는 tvN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에서 익살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코믹꽃미남’으로 자리매김한 고경표가 지옥에 갇힌 교생 고병신 역을 맡아 코믹과 공포를 오가는 독특한 연기를 선보이다. 전편에서 살인마에게 무서운 이야기를 들려주는 여고생으로 출연했던 김지원은 흑마술에 심취한 여고생 사탄희 역을 맡아 깜짝 변신을 시도한다.

브릿지 에피소드 <444>에는 아역 배우 출신의 이세영이 죽은 자들의 이야기를 듣는 기이한 능력을 가진 여자 이세영 역을 맡아 기묘한 분위기로 관객의 시선을 압도한다.

ABOUT MOVIE

죽음 그 이후... ‘사후세계’!
독특한 소재와 기발한 상상력의 시너지!
새로운 한국형 공포 시리즈의 탄생!

2013년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첫 공포영화 <무서운 이야기2>는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해봤을 죽음 그 이후의 세계를 기발한 상상력과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각 에피소드마다 색다른 사후 세계의 모습을 담아낸 <무서운 이야기2>는 김성호, 김휘, 정범식, 민규동 감독 각자의 개성 있는 시각과 스타일을 반영해 관객들에게 차원이 다른 공포를 선사한다. <절벽>에서는 절벽이 죽은 자들의 공간으로 그려지는 한편, <사고>에서는 ‘귀천신당’이라는 동양적인 사후세계의 공간이 등장한다. <탈출>에서의 사후세계는 현실과 비슷해 보이지만 훨씬 기이하고 끔찍한 모습으로 등장하며, <444>에서는 현실의 모든 것을 어둠 속으로 빨아 들이는 미스터리한 세계로 그려져 관객들의 호기심을 더욱 증폭시킨다.

죽음 이후에도 끝나지 않는 사후세계를 소재로 해 사람들의 마음 속에 내재된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호기심을 자극해 공포를 극대화시킨 <무서운 이야기2>. 기존 공포 영화에 대한 편견을 부수고 독특한 소재의 공포로 올 여름 공포 영화의 포문을 열 <무서운 이야기2>에 관객들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

더 불러오기

수상내역

  • [제34회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