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임을 위한 행진곡

2018 한국 15세 관람가

드라마 상영시간 : 105분

개봉일 : 2018-05-16

감독 : 박기복

출연 : 김꽃비(희수) 김부선(명희) more

  • 씨네214.50
  • 네티즌8.00
1980년 5월 과거
형사들을 피해 도망쳐온 법대생 철수(전수현 분)와 마주친 미대생 명희(김채희 분). “데모하면 바뀔 것 같아요?” 라며 세상에 무관심했던 명희는 낡은 셔츠에 단추가 떨어진 줄도 모른 채 인권을 외치는 철수의 신념이 무엇인지 점점 궁금해진다.

2018년 5월 현재
1980년 5월에 멈춰있는 명희(김부선 분)는 날이 갈수록 정신 분열 증세가 깊어진다. 사이렌 소리 하나에도 극도의 불안 증세를 보이는 명희가 그저 원망스럽기만 한 딸 희수(김꽃비 분)는 지금까지 엄마를 괴롭혔던 상처가 무엇인지 알게 되면서 충격에 빠진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31)


전문가 별점 (2명참여)

  • 4
    김소미의도와 진정성을 향한 난감한 행진
  • 5
    박평식발목 잡는 감상주의와 퍼포먼스
제작 노트
ABOUT MOVIE

아직 끝나지 않은 1980년 5월의 시간,
과거와 현재를 관통, 지역/세대 간의 화해를 꿈꾸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기복 감독이 실제로 보고 들었던 일들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989년에 발생했던 ‘이철규 변사사건’이라는 두 역사적 사건의 시간과 공간을 결합하여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은 시간의 간극과 상관없이 유효하며, 국가폭력과 범죄는 시효가 없다는 점을 시사하고자 한다.
지금껏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이 몇 차례 개봉되었지만,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 과거에 발생했던 사실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을 살아가는 청춘이자 피해자 가족인 ‘희수’의 시선으로 아직도 1980년 5월의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피해자들을 재조명하며 과거에 대한 반성과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 정부에 의해 무참히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철수’와 머리에 총알이 박힌 채 간신히 목숨만 이어가는 ‘명희’의 사이에서 태어난 ‘희수’. 그리고 그런 그녀를 친자식처럼 돌보았던 ‘철호’와 ‘태자’까지 되풀이해선 안 되는 역사적 아픔을 가진 가정을 통해 지역/세대 간 화해의 손길과 피해자들을 위한 위로의 메시지를 건넬 예정이다.


ABOUT MOVIE

충무로의 여제 김꽃비, 김부선과 신스틸러 이한위 외 명배우 대거 출연
300대 1의 경쟁률 끝에 탄생! 신예 전수현, 김채희, 김효명 시선집중!

사회적 문제에 귀를 기울이며 관심을 표해왔던 김꽃비는 지난 4/9(수) 롯데시네마 광주 백화점에서 진행된 출정식에서 “출연 제의가 왔을 때 너무나도 하고 싶었고, 해야 하는 이야기”라고 밝히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꽃비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희생된 부모님 때문에 가슴 한편에 깊은 상처를 간직한 ‘희수’역으로 섬세하고 첨예한 감정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충무로 여제다운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독보적인 연기로 출연작마다 화제를 모았던 김부선이 37년째 뇌에 총알이 박혀있지만 자신의 신념만큼은 잊지 않으려는 ‘명희’역을 애절한 연기로 그려내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독한 고문을 서슴지 않는 악랄한 사복경찰 ‘영찬’역에는 부드러운 외모지만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반전 매력을 보여준 이한위가 열연을 펼쳐 영화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
전국적으로 시행된 공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전수현, 김채희, 김효명 등 신예 배우들은 300대 1이라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임을 위한 행진곡>에 참여하게 되었다. 영화, 드라마, 연극 무대 등에서 작은 역부터 차근차근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전수현, 김채희, 김효명은 신예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로 김꽃비, 김부선, 이한위 등 명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여 최강의 시너지를 보여주며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


PRODUCTION NOTES

Daum 스토리 펀딩, 화순군청, 강진군청, 광주영상위원회 후원작!
간절한 국민들의 마음들이 모여서 완성된 휴먼 드라마!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은 광주문화산업진흥원 주최, 창작 스토리 기획개발 5.18부문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당선되어 기획되었다. 1995년 영화진흥공사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작(화순에는 운주가 산다)이 모태가 된 작품이다. 이후 각색과 윤색을 거쳐 2013년 광주문화산업진흥원 주최 5.18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지금의 영화로 만들어졌다.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영화적 상상력과 유쾌한 웃음으로 그려낸 <임을 위한 행진곡>은 화순군청과 강진군청, 광주영상위원회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제작되었다. 이런 지역적인 지원 덕분에 금남로 전일빌딩, 구 도청 앞, 국립묘지, 광주대학교 등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 올 로케 촬영이 진행되어 영화에 사실감을 더할 수 있었다.
여기에 역사에 대한 따뜻한 시선과 관심을 가진 많은 국민들의 뜨거운 마음을 확인할 수 있던 Daum 스토리 펀딩을 통해 제작에 박차를 가할 수 있었다. 스토리 펀딩을 통해 10대부터 5~60대까지 전 연령대와 영/호남을 시작으로 전 지역을 망라, 전국적으로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내준 후원자들 덕분에 더욱 사명감을 갖고 영화 제작에 임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이런 국민적인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임을 위한 행진곡>은 광주-화순-전주-부산-대구-대전-수원-인천-서울-춘천, 전국 10개 도시에서 스토리 펀딩 후원 감사 시사회를 통해 관객을 먼저 만나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것이다.
more

배우와 스탭

감독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