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고향으로 가고 싶다

Feel Like Going Home Feel Like Going Home

2003 미국 전체 관람가

드라마, 다큐멘터리 상영시간 : 81분

감독 : 마틴 스콜세지

출연 : 선 하우스(선 하우스) 사리프 키타(사리프 키타) more

  • 네티즌9.00
<더 블루스> 시리즈를 기획하고 지휘한 마틴 스코시즈의 연출작 <고향으로 가고 싶다>는 델타 블루스에 대한 오마주에서 시작하여 아프리카 말리의 민속음악으로까지 블루스의 역사를 거슬러올라간다.

콘서트 다큐멘터리의 교본으로 인정받는 <우드스탁>(1970)의 총편집을 맡았고, 록음악 다큐의 고전이라 칭할 만한 <마지막 왈츠>(1978)를 연출했던, 한편으론 <마틴 스코시즈와 함께하는 영화여행>으로 이미 역사 여행에 독창적인 능력을 선보였던 마틴 스코시즈가 이번에는 블루스 뮤지션인 코리 해리스를 화자로 등장시켜 인류학적 고찰로 가득 찬 음악과 역사의 동반 여행을 떠난다.

마틴 스코시즈는 말한다. “당신들이 리드 벨리, 선 하우스, 로버트 존슨, 존 리 후커, 찰리 패턴, 무디 워터스의 음악을 들을 때, 심장은 감동에 차 흔들릴 것이고 그 본능적인 에너지와 단단한 정서적 진실에서는 영감을 얻을 것이다. 무엇이 인간의 본질이고 인간으로서의 조건인지 심장 속으로 들어가보라. 그것이 바로 블루스다.”
more

별점주기

0
리뷰 남기기

포토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