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agazine > 칼럼 > TView
[TVIEW] <전지적 참견 시점> 일베 논란
최지은(작가) 2018-05-29

위기에 반응하는 MBC의 자세

기사가 난 것은 방송 사흘 뒤였다. 5월 5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어묵을 먹던 이영자가 한 맛집 셰프에 대해 호감을 표했을 때 재미를 위해 삽입된 ‘속보’ 화면 중 하나가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 자료였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어묵’이라 비하해온 것과 맞물려 논란은 순식간에 불어났다. 이영자가 충격으로 녹화 불참을 선언하고, 한창 인기 있던 프로그램의 폐지설까지 도는 사이 시간이 계속 흘렀다. 16일에야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을 종결한 MBC는 해당 부분을 편집한 조연출은 일베 회원이 아니며, 이 사건은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고 발표했다.

‘의도’는 중요하지 않다. 특정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이라는 것만으로 징계를 내릴 수는 없다(물론 많은 여성들은 더 황당한 이유로 일자리를 잃고 있다). 하지만 초동 대처가 늦으면서 점점 악화된 사태를 일단락짓는 데 11일이나 걸렸다는 건 위기 관리의 완전한 실패다. 어떤 이유에서든, 방송에 웃음을 더하기 위해 비극적 참사의 자료화면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대원칙조차 제작진 사이에 공유되어 있지 않다는 사실은 새삼 충격이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평소의 예능 제작 시스템대로 한 결과 우리는 또 죽었다”고 말했다. 위기를 위기로 인식하지 않았던 조직이 남긴 상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