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agazine > 피플 > 커버스타
서울삼림의 택시 드라이버, <홀리데이 인 서울>의 장동건
사진 손홍주이유란 1997-03-25

<패자부활전>과 <홀리데이 인 서울>. 장동건(25)이 출연한 영화 두편이 일주일 간격으로 개봉, 흥행 ‘경쟁’에 들어갔다. <패자부활전>이 ‘스 타’로서 그의 이미지를 극 속으로 끌어들인 영화라면, <홀리데이 인 서 울>은 고정된 이미지를 벗어버리고 싶어서 선택한 영화. 이제 그는 두 가 지 승부수를 던져 놓고 그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패자부활전>에서 그는 자신을 버린 애인에게 복수하겠다고 설치는 은혜( 김희선)의 주위를 맴돌며 따뜻히 감싸주는 민규 역을 맡았다. 그에게 언 뜻 떠올려지는 부드럽고 따뜻한 성품, 도시적이고 세련된 신세대 이미지 를 고스란히 옮겨놓은 인물이다. 그러나 연기 방식이 훨씬 유연해졌다는 게 중평. “첫영화라 지나치게 긴장했어요. 드라마 구조와 많이 다르지 않아서 별로 어려움은 못 느꼈지만 영화 제작 시스템에 적응하는 것이나 디테일한 것까지 신경을 써야 하는 점은 어려웠어요.” 35mm 카메라 앞에 처음 선 데 대한 그의 소감이다. 연기자의 의견이 반영될 여지가 거의 없 는 방송 드라마와는 달리 감독이 배우에게 의견을 묻는 것도 그에게는 낯 설었던 풍경. “이광훈 감독님이 장면마다 제 의견을 물어와서 당황했어 요. 처음엔 대답을 위한 대답도 했죠. 하지만 대답을 하기 위해서 자꾸 생각하고 궁리하다 보니까 진짜 공부가 됐어요. 무엇 하나도 쉽게 넘어갈 수 없었어요. 그래서 세심한 데 신경을 많이 쓰느라 영화 전체에는 신경 을 제대로 못쓴 것 같아요.” 그는 시사회가 끝나고 “창피하다는 생각이 들어 뒤도 안 돌아보고 빠져나왔다”고 부끄러움을 털어놓는다. “그러나 <패자부활전> 개봉하는 날 극장에 가서 표를 끊기 위해 줄 서 있는 사람 들을 봤어요. 가슴이 뭉클해지더군요.”

<패자부활전> 촬영을 끝낼 무렵 <홀리데이 인 서울>의 시나리오가 그의 손에 건네졌다. 시나리오를 보고 ‘왕가위 감독의 <중경삼림>과 비슷하다 는 생각’이 들었고 김의석 감독에게 그런 생각을 전했다. “김의석 감독 님이 그러시더라구요. ‘이미 <중경삼림>이란 영화는 한 장르가 돼버렸다 . 그러니까 <홀리데이 인 서울>은 모방이 아니라 같은 장르의 영화일 뿐 ’이라고요. 변명일 수도 있겠는데 그 말에 설득됐어요.” 그 또한 <홀리 데이…>과 느낌이 비슷한 <중경삼림>을 의식하며 찍었다. 그는 <홀리데이 …>를 아주 재미있게 찍었다. “스스로 캐릭터를 만들어나가는” 즐거움 때문. “영화가 관객들에게 무엇을 전달할 것인가를 확실히 정해지지 않 은 채 장면장면의 이미지만 가지고 연기했어요. 대사가 많으면 캐릭터 잡 기가 쉬운데, 대사가 별로 없으니까 배우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인물이 많이 달라졌어요.” 도시와 사랑에서 소외된 네 남녀의 만남과 엇갈림을 그린 이 영화에서 그가 맡은 역은 택시운전사. 지금까지 그가 맡아온 역 과는 판이하게 다른 인물이다. “배우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고정된 이 미지를 뛰어넘고 싶었어요.” 드라마 <의가형제>의 악역으로 시청자들에 게 비난을 받고 “쾌감을 느꼈던” 그는 이 영화에서도 그같은 즐거움을 느끼고 싶어한다.

그는 두편의 영화에 겹치기 출연하면서 방송 드라마 <의가형제>, <모델> 를 함께 찍었다. 이틀에 겨우 세시간을 잘 만큼의 강행군. 일부러 그랬던 건 아니라는 게 그의 설명. <패자부활전>의 촬영이 예상보다 늦어져 <홀 리데이 인 서울>과 일정이 겹쳤고, 사전 제작하는 <모델>은 첫방영일이 빨라졌으며, 가장 마지막에 촬영에 들어간 <의가형제>는 연기 변신을 꾀 해볼 역이라 놓치기 아까웠다는 것이다. “여러 작품에 출연하니까 배역 에 대한 몰입이 확실히 안 돼요. 소모된다는 느낌도 지울 수 없었어요. 최선을 다했지만 나중에 보면 아쉬움이 남더군요. 겹치기만 안 했어도 하 는 생각이 들어서죠.” 그는 <모델> 촬영이 끝나는 여름 때까지 겹치기 출연은 안 할 생각이다. 그러나 “이전에 해보지 않은 역이나, 좋은 영화 가 있으면 영화도 한편 더할 것”이라고 욕심을 낸다. 휴식 시간은 그뒤 에나 챙길 생각.

스타덤

“공채로 방송국에 들어간 지 한달 만에 <우리들의 천국> 주연 맡으면서 원하는 것 이상을 맛봤다. 그래서 방송을 떠날 때 미련이 없었다. 한발짝 떨어져서 후배들이나 대중의 반응을 보면서 나도 저랬는데 하는 생각을 했다. 좋아하는 일을 계속하려면 인정받아야 한다. 외모에서 오는 이미지 는 오래가지 않는다. 얼굴이 잘 생긴 배우는 연기를 잘 못한다는 관념 때 문에 연기력이 얼굴에 가리는 것 같다. 얼굴이 잘 생겼단 말을 한두번 들 으면 기분좋지만 배우로서는 썩 유쾌한 말은 아니다.”

신세대 이미지

“외모에서 풍기는 느낌이 도시적이란 것은 맞다. 그러나 감각이 신세대 적이지 않다. 후배 연기자들의 굉장히 솔직하고 거침없는 사고 방식을 잘 못 따라간다. <패자부활전>을 함께 찍은 김희선씨와 얘기하면서도 당황한 적이 꽤 있었다. 가끔은 그들이 부럽다. 그런 모습 있으면 연기할 때 편 할 것이라고 생각하니까.”

연기 수업

“연극원에 다니면서 연기의 기술을 많이 배웠다. 그러나 그보다는 새로 운 시각으로 연기를 바라보게 됐다는 것이 더 큰 성과다. 연기라는 것이 학교 2년 다닌다고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 기술이 아니라 다양한 경험들 이 더 중요하다. 학교를 그만 둔 것에 대한 후회는 없다. 공부를 그만둔 것은 아니니까. 기회가 닿는 대로 계속 공부를 할 생각이다. 연기는 자기 안에 있는 것을 끊임없이 소모시키는 일이다. 그러니까 자기를 새로 채우 는 것이 필요하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