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ovie > 무비가이드 > HOME CINEMA
며느리의 진심, JTBC '공작도시'

“제법이구나” “쉽진 않았어요.” 대한민국을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실세 서한숙(김미숙)과 10년을 꾸민 계략으로 일격을 날린 둘째 며느리 윤재희(수애) 사이에 불꽃이 튄다. 재희는 시어머니가 가진 모든 것을 갖겠노라고 선언하고, 한숙은 유력 인사들의 치부를 모은 비밀 서재의 출입 키를 재희에게 건넨다. 일종의 곳간 열쇠를 주고받으며 맺은 JTBC <공작도시>의 고부 동맹. 서한숙은 남동생에게 넘겼던 그룹 회장직을 되찾아 큰아들에게 잇게 하고자 유능한 며느리를 활용하고, 윤재희는 성진가의 혼외자인 남편 정준혁(김강우)을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시어머니를 든든한 뒷배로 삼는다. 이들에게 아들과 남편은 오로지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위치를 마련하는 수단이다.

사람을 수단으로 삼는 일에는 자연히 리스크가 따른다. 나랏일을 논하고 진정성을 입에 올리는 자들이 성매수, 성추행을 저질러도 요직은 여전히 남자가 차지하는 세상을 살아온 시어머니는 그들의 치부를 공격하는 쪽보다 덮어주는 대가로 더 큰 것을 얻어내는 방법을 가르치고, 며느리는 남자들을 버릴 수 없다면 어르고 달래가며 흠집이 나지 않게 지키겠다고 동조한다. 리스크 매니지먼트를 야무지게 해내며 쓸모를 증명하면 모멸감을 지울 수 있을까? 윤재희는 내내 사람 대접을 원한다고, 같은 여자로 대우받지 못할 바에야 죽는 게 낫다고 시어머니에게 대들었던 인물이다. 외도를 합리화하는 남편이 테이블 위의 티슈 상자에 비유하는 여성이 자신이 아끼고 특별히 공명하는 여성임을 알게 되었을 때. 또 그 여성이 자신이 무시하고 경멸했던 다른 여자와 다르지 않음을 깨달을 때. 여전히 남자는 수단일 뿐이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고통을 경감하는 차력일 뿐이다. <공작도시>는 시어머니를 발판 삼은 며느리가 가고 싶은 자리까지 내처 달리는 이야기 대신, 남자의 치부를 비호할수록 희생당하는 여자들이 드러나는 이야기를 택했다. 곳간을 “지키겠다는 결심인지 때려 부술 작심인지” 묻는다면, 아마도 후자일 것이다.

LINK

<황금의 제국> /웨이브

“27년 동안 웃어줬다. 저 인간 비명 소리 한번 듣고 싶어서.” 2013년 SBS에서 방영된 <황금의 제국>에서 최동성 회장의 전처 자식들을 키우던 한정희(김미숙)는 남편이 병상에 눕자 비로소 복심을 드러냈다. 자신의 핏줄인 막내아들에게 ‘성진그룹’을 물려주려던 계획은 실패로 돌아가지만, 배우 김미숙은 <공작도시>에서 대한민국 유력자들이 측천무후로 부르는 또 다른 ‘성진그룹’의 진짜 주인으로 군림한다.

<드라마 스페셜-짝퉁 패밀리> / 웨이브

서한숙은 남편 없이 낳은 아들의 호적을 만들어주기 위해 집안 운전기사와 결혼했고, 그렇게 결혼한 남편이 외도로 낳은 혼외자를 거두어 키운다. <공작도시>의 손세동 작가는 단막극에서도 부모가 다른 자녀들의 갈등, 미혼부 문제를 다룬 적이 있다. <공작도시>에 몇 안되는 멀쩡한 남자, 기자 한동민을 연기하는 이학주가 <짝퉁 패밀리>에서는 미성년 의붓동생 역을 맡았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