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Magazine > 스페셜 > 스페셜1
[스페셜] 올해의 촬영감독
김성훈 사진 손홍주 2016-12-19

<아가씨> 정정훈

<아가씨>에서 보여준 정정훈 촬영감독의 촬영은 “한마디로 ‘왕의 귀환’을 느끼게 하는 품격 있는 화면”(이지현)이자 “시각적 쾌감을 극한까지 밀어올리는 짜릿한 경지”(김지미)였다. 정정훈 촬영감독은 수상 소식을 듣자마자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아가씨>는 연출, 연기, 미술 등 동료들이 잘 차려준 음식을 안전하게 운반해야 했던 작업이었다. 동료들에게 민폐를 끼치지 않은 것 같아 다행스럽다.” 겸손한 소감과 달리 그가 “올해 가장 호사스러운 잔칫상(<아가씨>)을 차려준 사람”(듀나)이라는 평에는 이견을 달기 어려울 것이다. 그는 현재 차기작 <커런트 워> 촬영을 코앞에 두고 런던에서 로케이션 헌팅을 하고 있다. 토머스 에디슨(베네딕트 컴버배치)과 조지 웨스팅하우스(마이클 섀넌)가 전기를 개발하기 위해 경쟁하는 이야기로, 니콜라스 홀트, 톰 홀랜드, 캐서린 워터스턴도 출연한다. “알폰소 고메즈 레존 감독이 박찬욱 감독님과 성격이 비슷하다. 한국 음식을 좋아해 일주일에 한번 집에 밥 먹으러 놀러온다. (웃음)” <아가씨>에서 보여준 실력과 자신감이라면 다음 작품도 기대가 된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