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에단 코엔 (Ethan Coen)

1957-09-21

참여작품 평점평균

씨네217.4

/

네티즌7.8

| 수상내역 5

기본정보

  • 다른 이름Roderick Jaynes; 에단 코언; 코언 브라더스; 로데릭 제인스; 코엔 형제
  • 직업감독
  • 생년월일1957-09-21
  • 성별

소개

코엔 형제의 이름은 영화광에게 폭넓게 반향되고 있다. 이들 형제는 공동으로 각본을 쓰며, 형인 조엘이 감독을, 동생인 에단이 제작을 맡는데, 어떤 장르로 작업하든 그 장르의 고전적인 기율을 숙지한 상태에서 비틀 줄 아는 재능이 보인다. 1960년 태생인 에단 코엔은 프린스턴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교회에서 일했으며, <부와 철권>이라는 희곡을 집필하기도 했다.

코엔 형제의 이름은 뉴욕 근교의 일부 극장에서만 개봉된 <분노의 저격자 Blood Simple> (1984)가 평론계의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다음 작품인 <아리조나 유괴사건 Raising Arizona>(1987)은 20세기 폭스의 배급망을 타게 되고 코엔 형제는 서서히 주류로 진입했다. <분노의 저격자>가 하드 보일드 서사 구조와 필름 누아르의 시각 스타일, 그리고 모더니즘영화의 수사학을 합친 가작이라면 <아리조나 유괴사건>은 카메라의 시각적 개그와 파격에 가까운 이야기 구조로 독특성을 이뤄낸 영화이다. 그러나 거의 걸작 수준의 작품을 이뤄낸 것은 <밀러스 크로싱 Millers Crossing>(1989)일 것이다. 앞의 두 작품과 달리 퍽 고전적인 스타일로 조직된 이 영화에서 코엔 형제는 하워드 혹스와 같은, 할리우드 스튜디오의 전성기 시절에 활동하던 대가급을 떠올리게 하는 기량을 보여준다. <바톤 핑크 Barton Fink>(1991)는 90년대 코엔 형제의 작업방향을 예감하게 해주는데, 예술가를 질식시키는 할리우드, 불가해한 현실, 그 현실 앞에 절망하는 작가가 보여지지만, 코엔 형제는 작가가 체험한 현실에 엄숙한 절망을 표하지는 않는다. 그보다는 작가가 처한 현실이 현실인지 아니면 허구인지 모호하게 만들어 현실과 재현의 경계를 짓궂게 헤쳐놓으려는 듯이 보인다. <허드서커 대리인 The Hudsucker Proxy>(1994) 역시 앞의 두 작품과 연속선상에 있는 미국 신화의 황금기를 다룬다. <밀러스 크로싱>이 갱들이 활약하던 금주법하의 30년대가 배경이라면, <바톤 핑크>는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이 절정에 있던 40년대가 배경이며, <허드서커 대리인>은 미국 산업이 영화를 누리던 50년대가 배경이다. 세 시기를 세가지 분위기로 세 도시에서 다뤄내는데, 스타일이 모두 다르다. <허드서커 대리인>은 할리우드 고전영화 시대 때나 가능했던 동화적인 해피엔딩의 꿈을 다시 꾸미지만, 그렇다고 프랭크 카프라식의 세계관에 공감하는 구석도 없다. 대신에 선배들의 영화에서 이야기 구조와 영감을 빌려오고 재기발랄한 기교로 화면을 끌고가는 극단적인 영화 수사학에 몰두한다.

칸에서 감독상을 받은 <파고 Fargo>(1996)는 영화광의 재치있는 수사학에 함몰될 것 같았던 코엔 형제의 작품세계가 현실을 블랙유머로 통찰할 수 있는 영역으로 넓어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장인의 재산을 노려 아내의 유괴극을 계획하는 자동차 세일즈맨과 유괴극을 실행하는 삼류 건달들, 그리고 이들을 쫓는 여경관 마지의 일상을 병행해 보여주는 <파고>는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우스꽝스러움 뒤에 비극을 감춘 미국 시골의 중산층 삶의 양면을 예리하게 파헤쳤다. 그뒤로 코엔 형제는 <위대한 레보스키 The Big Leboski>(1998)로 다시 한번 냉소적인 유머와 화려한 스타일의 재능을 보여줬다.

대공황기를 무대로 미시시피강을 따라 초현실적인 여행을 한다는 내용의 <오 형제여 어디 있는가?>(2000), 평범한 인간의 일탈이라는 소재로 삶의 아이러니에 대한 깊은 성찰을 보여준 칸느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그 남자는 거기 없었다>(2001) 2004년 톰 행크스 주연의 코미디 범죄 영화 <레이디 킬러> 2006년 파리를 배경으로 한 옴니버스 영화 <사랑해,파리>, 칸영화제 60주년을 기념하여 조직위원장 질 자콥이 직접 제작과 편집을 맡고, ‘영화관(館)’ 하면 떠오르는 느낌을 주제로 역대 황금종려상 수상 감독 35명이 3분짜리 스케치 33편을 찍어 완성된 영화 <그들 각자의 영화관>, 2008년 아카데미 시상식 8개 부문 노미네이트 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와 <번 애프터 리딩> 등을 감독 하였고, 2009년에는 <시리어스 맨>을 연출했다.

관련동영상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