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HOME > News & Report > News > 해외뉴스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6개 부문 후보 올라

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 등 총 6개 부분 후보에 올랐다.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는 1월 13일(현지시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작을 발표했다. 영화 <기생충>은 아카데미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 후보로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 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또한,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콜세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1917>의 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등 세계적 거장들과 감독상을 겨루게 됐다.

이밖에 <포드 V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등과 편집상을 <나이브스 아웃> <결혼 이야기> <1917>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과 각본상을 다투며 미술상 부문은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등과 경쟁한다.

외국어영화상에서 이름이 바뀐 국제장편영화상은 <문신을 한 신부님>(폴란드, 얀 코마사 감독) <허니랜드>(마케도니아, 루보미르 스테파노브, 타마라 코테브스카 감독) <레미제라블>(프랑스, 래드 리 감독)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은 지난 5일 아카데미상의 전초전이라 불리는 골든글로브에서 감독상과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라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아쉬움 속에서도 아카데미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놓지 않았다. 계급 문제와 자본주의에 대한 풍자를 담은 <기생충>은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후 각종 영화제와 비평가협회상을 쓸어 담으며 세계적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봉준호 감독의 계속되는 도전의 결과는 오는 2월 9일(현지시각)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영화

관련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