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스티븐 스필버그 (Steven Spielberg)

1947-12-18

참여작품 평점평균

씨네216.6

/

네티즌7.1

| 수상내역 4

기본정보

  • 원어명Steven Spielberg
  • 다른 이름Steve Spielberg; Steven Spielrock
  • 직업감독
  • 생년월일1947-12-18
  • 성별

소개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출생. 1970년 롱 비치 캘리포니아 주립 대학 영문과 졸업

스필버그는 80년대 이후의 할리우드 그 자체다. 스필버그의 <죠스>와 조지 루카스의 <스타워즈>는 80년대 할리우드를 블록버스터와 특수효과의 향연, 유년의 몽상을 버리지 못한 어른들을 위한 영화를 양산해냈다.

어린 시절부터 홈카메라를 들고 다녔던 스티븐 스필버그는 13살에 <도피할 곳이 없는 탈출>이란 단편영화를 만들었고, 16살에는 2시간 반짜리 장편 <열전>을 만들었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영화과를 졸업한 후 스필버그는 단편영화 <앰블린>을 69년 애틀랜타영화제에 출품했고, 유니버설스튜디오에 입사하여 TV시리즈를 만들었다.

72년 TV용 영화로 만들었던 <대결 Dual>은 유럽의 극장에서 개봉되어 아보리아츠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받았다. 첫 극장용 장편영화인 <슈가랜드 특급 The Sugarland Express>(1974)은 실화를 바탕으로 코믹한 요소와 긴박감 넘치는 서스펜스 연출의 탁월함으로 많은 비평가들에게 찬사를 받았다. 바야흐로 ‘베이비붐 세대’의 영화판 장악이 시작된 것이다.

<슈가랜드 특급>은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스필버그의 가능성을 발견한 할리우드의 제작자들은 베스트셀러인 <죠스 Jaws>의 영화화를 맡겼다. 재난영화가 한창 인기이던 75년 만들어진 <죠스>는 영화사상 처음으로 1억달러를 돌파하며 ‘블록버스터’의 효시가 되었다. 순식간에 스타감독이 된 스필버그는 제작과 감독을 겸하면서 미국 중산층의 안정된 생활을 위협하는 악몽, 가족주의와 오이디푸스적 환상, 어린 시절의 유희와 몽상으로 구성되는 ‘스필버그식 영화’를 양산해낸다.

<미지와의 조우 Close Encounts of the Third Kind>(1977)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쥬라기 공원> 시리즈 등은 언제나 할리우드 상업영화의 정점에 서 있었다. 그러나 상업적인 영화만들기에는 천부적인 재능을 보이는 스필버그에게도 약점은 있었다. 그는 바로 앞세대인 마틴 스콜세지나 프랜시스 코폴라 같은 예술영화감독들에게 열등감을 느끼고 있었고, 자신의 야심도 그들과 똑같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어했다.

그러나 <칼라 퍼플 The Color Purple>(1985) <태양의 제국 Empire of the Sun>(1987)은 그가 진지한 사회비판과 성찰을 하기에는 너무나 유치하다는 것을 알리는 것에 불과했고, 그는 이내 환상의 세계로 돌아선다. <피터팬>을 현대의 동화, 즉 성장한 베이비붐 세대의 갈망으로 표현했던 <후크 Hook> (1991)는 말 그대로 몽상으로 빠져든다.

이미 제임스 카메론이 현실적이고, 속도감 넘치는 SF영화로 장악한 할리우드의 지형도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한 탓이었다. 그것은 이미 디지털 시대로 변한 할리우드를 간과한 탓이기도 했다. 하지만 절친한 친구 조지 루카스의 특수효과 전문회사 ILM은 언제나 스필버그 편이었다.

스필버그는 ILM의 도움으로 디즈니랜드의 상상력과 50년대 B급 SF영화의 문법을 디지털 특수효과로 융합시킨 ‘하이퍼 리얼리즘’의 세계 <쥬라기 공원 Jurassic Park>(1993)을 만들어낸다. 이로써 스필버그는 자신이 결코 시대에 뒤처지지 않은, 90년대에도 역시 할리우드의 아이콘임을 증명한 것이다.

게다가 94년 스필버그가 자신의 핏줄을 떠올리며 만든 홀로코스트 영화 <쉰들러 리스트 Schindler’s List>는 작품상과 감독상을 포함하여 아카데미 8개 부문을 수상한다. 마침내 아카데미에서도 스티븐 스필버그의 존재를 인정하기 시작한 것이다.

스필버그는 이미 앰블린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로버트 저메키스, 조 단테, 배리 레빈슨 등의 감독을 배출했고 지금은 드림웍스의 공동경영자로서 명실상부한 할리우드의 실력자가 되었다. 97년의 <잃어버린 세계 Lost World>와 노예해방문제를 그린 <아미스타드>는 기대에 못 미쳤지만 98년 만든 <라이언 일병 구하기 Saving Private Ryan>로 다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아 20세기 최고의 감독으로 남고 싶은 그의 야심에 기름을 부었다. <b>[씨네21 영화감독사전]</b>

2000년 이후로 <마이너리티 리포트>,<캐치 미 이프 유 캔>,<터미널>,<우주전쟁>,<뮌헨>,<인디아나 존스-크리스탈 해골의 왕국>,<인터스텔라>,<링컨> 을 연출 하였다.

관련동영상 (138)